default_setNet1_2

대도시 소비지유통센터 ‘바로마켓’ 인천에 본격 개장

기사승인 [708호] 2019.03.20  15:31:44

공유
default_news_ad1

농축산물 유통단계 축소
직판기능 확대로 모두 만족


영주시생산자연합(대표 김삼주)이 운영하는 대도시 소비지유통센터인 ‘바로마켓’이 지난 7일 인천에 정식 개장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인천시 미추홀구 문학경기장 내에 위치한 바로마켓은 1층 2천 766㎡ 규모에 공산품, 수산, 정육, 냉장식품, 냉동식품, 가공식품, 영주로컬푸드코너와 풍기인견판매장을 갖췄다. 2층에는 1천 157㎡ 규모의 영주한우 전문식당이 운영 중이다.

바로마켓은 생산자가 중간유통 없이 직접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시스템으로 전국 최초로 소비지에 개설된 농산물 판매점이다.

개장과 동시에 7일부터 열리고 있는 ‘영주장날’ 행사는 24일까지 18일간 진행된다. 이 행사에는 30여 곳의 지역농가(단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사과, 인삼, 인견 등 120여개의 우리고장 주요품목이 판매되고 있다. 행사기간 매일 추첨을 통해 1등에게 순금 5돈을 증정할 뿐 아니라 구매 금액별 핸드카트, 장바구니, 영주사과 등의 사은품을 증정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농업 또한 이미 생산한 농산물을 판매하려 애쓰는 형태가 아니라 판매가 되는 농산물을 재배하는 형태로 변화할 것”이라며 “바로마켓은 앞으로 우리고장 우수 농특산물이 수도권에 유통될 수 있는 전초기지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입점을 희망하는 경우 유통지원과(639-3966)에 문의하면 된다.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