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과거와 현재가 공존했던 ‘선비촌’

기사승인 [715호] 2019.05.09  10:00:25

공유
default_news_ad1

[1면화보] 2019영주 한국선비문화축제기간에는 ‘선비촌은 살아있다’의 국악한마당팀이 조선시대 복장과 말투, 행동으로 선비촌을 돌며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사진은 선비동상 앞에서 공연이 펼쳐지자 관광객들이 둘러앉아 이를 관람하고 있는 모습.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