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나도 시인이다[9] 시계 바늘

기사승인 [727호] 2019.08.08  11:21:41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원희 어르신(78세, 소백실버대학)

한 자리에서 28년간 국수집을 운영하며 바쁘게 살아왔다. 어느 날, 시계를 봤는데... 재깍재깍 나처럼이나 쉼 없이 바쁘게 흐르고 있다고 느껴졌다. 시계가 내 친구삼아 흐르고 있었다.

인생을 마무리해가면서 뒤돌아보면 보잘 것 없는 인생이고, 세상에 아무것도 남길 것이 없는 것 같다. 그동안 너무 욕심 부리고 바쁘게만 살아왔구나 하는 생각도 들면서 허무한 내 인생이 쉬지 않고 흐르는 시계 같아서 시를 써 봤다.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