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선계동(仙溪洞)’ 일제 잔재에서 원래 지명을 찾다

기사승인 [732호] 2019.09.25  16:17:37

공유
default_news_ad1

영주초등학교 뒤편의 작은 마을인 영주1동 1통 지역은 일제 때 신사(神社,일본국 사당)가 있다해서 신사골(神社谷)이라 불리었다. 그러나 지난 6월말 본지 ‘우리마을탐방’취재 과정에서 이 마을 임여상(79) 씨로부터 “원래 지명이 ‘선계동(仙溪洞)’이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지명의 근거 찾기가 시작됐다. 본지는 확실한 문헌 근거를 찾고 주민들은 영주1동사무소에 요청해 ‘선계동 표석’을 세워 지난 5일 기념사진을 찍었다.

이원식 시민기자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