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우리고장 인구 10만명 붕괴 다가온다

기사승인 [706호] 2019.03.06  15:40:53

공유
default_news_ad1

2월말 현재 10만 6천423명 기록
지난 한해 1천500여 명 급격히 감소 추세
20년 만에 3만명 사라지고 출생아도 줄어

우리고장 영주의 인구가 또 다시 급속하게 감소하고 있다. 이 같은 감소추세라면 3~4년 내에 인구 10만 명 선이 붕괴될 것이라는 분석까지 나왔다.

지난해 12월 말 현재 우리고장 영주시 주민등록인구는 10만6천801명으로 2017년 말 10만8천371명 보다 1천570명이 줄어들었다. 지난 2월 말에도 두달 만에 378명이 줄어 10만6천423명을 기록하는 등 인구감소가 가속화되고 있다. 이는 최근 2년동안 1천명 대 아래로 인구가 감소해 다소 주춤했던 감소세가 다시 급격히 줄어들고 있는 것이어서 인구 증가에 대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된다.

영주시 인구는 1995년 시군 통합 당시 13만 8천727명이던 것이 2001년 12만 8천703명으로 13만명 선이 무너졌다. 이어 5년 뒤인 2005년 11만9천98명으로 12만명 선도 붕괴됐고 이후 10년 만인 2015년(10만9천735명)에 또 다시 11만명 선이 붕괴됐다. 20년 만에 3만명 가까이가 사라진 것이다. 이같은 급격한 인구감소로 인해 영주시는 2010년 인구증가시책 지원 조례를 만들고 공무원은 물론 동양대, 경북전문대에 재학중인 학생, 이동성이 심한 관내 서비스업체 종사자들까지 주민등록을 옮기도록 독려했다. 직원 1인당 3명 이상의 인구 늘리기 할당이 내려졌고 전입자에게는 1인당 10만원의 현금을 지급했다. 이로인해 2010년 617명, 2011년 222명이 반짝 늘어났지만 그것으로 끝이었다. 인위적인 인구증가 정책의 한계를 드러낸 것이다. 이후 2012년(11만3천547명)에 601명, 2013년(11만2천625명)에 922명이 줄어들기 시작하더니 2014년(11만780명)과 2015년(10만9천735명)은 각각 1천845명과 1천45명 등 1천명 이상씩 급속히 줄어드는 감소추이를 보였다. 하지만 2016년과 2017년에는 각각 488명, 876명이 감소해 인구감소가 다소 주춤해 졌지만 지난해 또다시 1천 500명이 넘는 급격한 인구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 읍면동 인구 늘어난 곳은 가흥1동 한 곳
읍면동 별로는 지난 한해 가장 많은 인구가 줄어든 곳은 휴천2동으로 336명 감소했고 풍기읍(282명 감소)과 상망동(240명 감소), 하망동(181명 감소)이 그 뒤를 이었다. 19개 읍면동 중 인구가 늘어난 곳은 아파트 건설 등 신도시 개발이 한창인 가흥1동 딱 한곳이었다. 가흥1동은 지난해 말 인구가 1만9천120명으로 2017년 말 1만8천758명에서 362명이 늘었다. 인구가 가장 적은 평은면(1천 507명)의 13배에 달했고 영주시 전체인구의 17.9%가 거주하고 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1만8천908명(17.7%)으로 가장 많았고 70대 이상 1만 8천 823명(17.6%), 60대가 1만6천946명(15.9%)으로 그 뒤를 이었다. 100세 이상도 42명이 생존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인구 중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은 24.7%로 이미 초고령화사회(유엔기준 20%이상일 경우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상태다.

반면 젊은 층인 40대는 1만5천21명(14.1%), 20대는 1만329명(9.7%), 10대는 9천873명(9.2%), 30대는 9천866명(9.2%), 9세 이하 7천35명(6.6%) 순으로 인구가 분포돼 있다. 출생자보다 사망자가 많은 것도 인구감소를 부채질하는 요인으로 것으로 분석된다. 시에 따르면 2010년에는 958명이 사망하고 813명이 태어나 큰 차이가 없었지만 2017년에는 1천46명이 사망한데 비해 543명이 태어났고, 2018년에는 1천83명이 사망하고 522명이 출생하는 등 계속해서 출생자에 비해 사망자가 두배 가까이 벌어지고 있다. 각종 출산 장려 시책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 인근 시군 상황은...상주시 10만명 붕괴
지난달 21일 상주시청 공무원 1천200여명이 검은색 상복차림으로 출근했다. 남자직원은 검은색 넥타이를 매고 여직원은 검정 계통의 어두운 복장으로 근무했다. 인구 10만명 선이 무너지자 반성과 재출발의 의지를 상복차림 출근으로 표현한 것이다.

상주시 인구가 지난달 8일자로 9만9천986명을 기록해 사상 처음으로 10만명이 붕괴됐다. 지난해 1천260명이 사망한 데 반해 신생아는 470명에 그쳤다. 1965년 26만5천명을 정점으로 지난 50여년 간 하락세를 기록하다가 ‘10만명 붕괴’ 사태까지 이른 것이다.

시단위 지자체 인구가 10만명 이하로 떨어진 뒤 2년 동안 회복하지 못하면 행정조직도 축소되는 불이익을 받는다. 실·국이 하나 줄고, 3급 부시장 직급도 4급으로 내려간다. 이와는 반대로 문경시는 1월 인구감소가 15명에 그쳤다. 지난해 1월 273명이나 감소했던 데 비해 괄목할 만한 성과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출산장려금과 다자녀 생활장학금 등 파격적인 인구늘리기 정책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관련 조례 개정으로 올 1월부터 신생아 출산 장려금은 첫째 340만원(종전 120만원), 둘째 1천400만원(종전 240만원), 셋째 1천600만원(종전 600만원), 넷째 이상은 3천만원(종전 1천만원)으로 대폭 확대됐다. 첫째아 170만원, 둘째아 290만원, 셋째아 이상 410만원을 지급하고 있는 우리 영주시와는 차이가 너무 크다.

인근 예천군은 2015년 4만4천674명에서 지난해 12월 말 5만3천274명으로 8천600여 명이 늘었다. 도청 신도시의 주거지가 대부분 예천군 호명면에 위치한 일시적인 증가효과로 풀이된다. 안동시 인구는 16만2천180명으로 2017년 12월 말 16만6천272명에서 4천 92명이 줄었고 봉화군은 3만2천843명으로 2017년 12월 말 3만3천259명에서 416명이 줄어들었다.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